• 최종편집 : 2020.4.5 일 13:30
HOME 전체기사 정치종합
시흥시, 장애인 전담부서 증설로,, 2020년 취약 계층에 돋 보인 행보
김태일 기자 | 승인 2020.01.01 07:31

2019년 경기도내 인구가 더 많은 일부 시·군(안양시, 평택시 등)과 동일 규모 시‧군 중 첫 번째로 시흥시청(시장 임병택)에 장애인전담 부서가 만들어졌다.

시 관계자는 2019년 7월 장애인의 등급제 폐지에 따른 다양한 지원강화 외에 시흥시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난 10월 4일자 조직개편에 따라 독립된 장애인부서를 만들게 되었으며, 시의 적극적인 장애인 지원의지를 반영한 조직개편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확정된 시흥시의 일반회계 예산이 1조 285억원으로 전년 대비 10.2% 증가한데 비해 장애인복지과는 총 428억4,500만원으로 2019년 대비 117억7,000만원(37%)의 예산이 증액 편성된 것을 보아도 그 규모에서도 얼마나 시흥시가 장애인복지에 역점을 두고 있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예산규모 뿐 아니라 이런 의지는 지원 사업에서도 엿볼 수 있다. 그 예로 자폐성장애 등 장애특성으로 인해 긴급돌봄센터의 이용이 어려운 경우 집으로 도우미를 파견해주는 <장애인맞춤형도우미지원사업>과 40세이상 중고령 장애인의 낮 시간 돌봄 수요를 수용하기 위한 <중고령 발달장애인주간보호시설 운영 사업>은 장애인과 보호자 등 당사자의 욕구와 수요를 반영하여 새롭게 시작하는 사업이다.

또한, 장애인재활프로그램 운영사업(재활스포츠 및 수영, 헬스 등 성인재활프로그램)의 경우 그동안 중고령(40~60세) 장애인은 서비스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으나 2020년부터는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2020년도 장애인복지과의 예산은 부서의 적극적인 의지와 이러한 의지를 적극 반영한 시흥시, 장애인복지정책을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평가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시흥시의회 등 3박자가 어우러진 바람직한 예라는 평가다.

장애인복지과의 첫 부서장인 이상익 과장은 “이제 시흥시 장애인복지 정책에서는 ‘탁상행정’이라는 말은 찾아볼 수 없는 옛말이 되었다”며 “장애인에 대한 소득안정 지원은 물론 장애인일자리 및 장애인활동지원사업 확대 등 대상자별 맞춤형 장애인복지서비스 제공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장애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2020년 장애인복지과의 적극적인 복지행정의 추진의사를 밝혔다.

김태일 기자  salt34@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장애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 광고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84 국민투데이 |  대표전화 : 0505-306-1515  |  팩스 : 031-252-4001
등록번호 : 경기 아 51259  |  대표·발행인 : 이현준  |  편집인 : 이귀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귀선
Copyright © 2020 한국장애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119@hkdnews.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