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9 화 12:12
HOME 전국네트워크 경남/창원/진주
창원시 읍면동 중 5곳 행정복지센터로 바꿨다마산합포구 반월중앙동, 오동동, 마산회원구 석전동 등 3곳은 행정동 통합으로 새로 출범
유선희 기자 | 승인 2017.01.02 16:53

창원시는 2017년 1월 1일부터 행정동 통합 및 행정복지센터로 명칭이 변경되는 8개 읍․동에 대해 ‘예술현판’으로 교체하고, 2일 해당 읍․동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행정복지센터’로 명칭이 변경되는 의창구 동읍, 성산구 사파동, 마산합포구 산호동, 마산회원구 내서읍, 진해구 자은동 등 5곳과 행정동 통합으로 새로 출범하는 마산합포구 반월중앙동, 오동동, 마산회원구 석전동 등 3개소를 대상으로 지역 도․시의원, 자생단체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마련됐다.

특히 이번 사업에는 (사)한국서예협회 창원지부, (사)한국미술협회 창원․마산지부 소속 작가 8명의 재능기부를 받아 이제껏 획일화된 읍․면․동 현판 디자인을 지역예술가들의 서예작품으로 교체함으로써 일상생활 속에서 시민의 정서함양과 자긍심을 고취시킬 뿐 아니라 미래의 문화유산으로서 가치를 높일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창원은 오래 전 의창구 동읍 다호리 고분군에서 기원전 시대의 붓이 최초로 발견되는 등 예전부터 문화가 번영했던 곳으로, 시는 지난해를 ‘문화예술특별시 원년의 해’로 선포하고 일상 속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해 문화예술특별시 브랜드 명성을 드높이고자 노력 중에 있다.

창원시 관계자는 “기존 획일화하던 행정기관의 현판을 이번에 지역서예가들의 글씨로 교체한 것은 우리나라 최초로 붓이 발견된 창원의 상징성이 전국적으로 더욱 더 회자됨은 물론, 앞으로 ‘문화예술특별시’로 나아가기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이 사업은 오는 2018년까지 지역문화예술인들과 협업해 읍면동 현판을 ‘예술현판’으로 전면 교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유선희 기자  119@hkdnews.kr

<저작권자 © 한국장애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 광고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84 국민투데이 |  대표전화 : 0505-306-1515  |  팩스 : 031-252-4001
등록번호 : 경기 아 51259  |  대표·발행인 : 이현준  |  편집인 : 이귀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귀선
Copyright © 2020 한국장애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119@hkdnews.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