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13 월 19:15
HOME 기자수첩 기획취재
복지신문의 보이스코드, 시각장애인들에겐 글쎄...코드는 있지만 제 기능 못해…빛 좋은 개살구
황호영 | 승인 2016.07.14 10:13
복지신문의 보이스코드

경기도 내 31개 시·군에서 선정되어 저소득층 장애인들에게 무료로 배부되고 있는 장애인 복지신문 중 일부 신문들에게서 시각장애인에게 신문을 읽어주는 보이스코드가 인식 되지 않는다는 문제점이 드러났다.

저소득층 장애인 복지신문이란 경기도 내 각 시·군에서 자체적인 기준으로 4~7개의 신문사를 선발해 장애인들에게 무료로 배부하는 신문을 말한다. 각 지자체에서 신문사를 선발하면, 도 예산과 시 예산을 편성해 해당 신문사에게서 일정 부수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신문사와의 계약은 1년 단위로 체결돼 운영된다. 이러한 신문들 중 일부 신문에서 시각장애인용 보이스코드가 제대로 인식 되지 않는 경우가 발견된 것이다.

보이스코드란 신문의 우측 상단에 기입되는 코드다. 스마트폰이나 전용 단말기로 이 코드를 스캔하면 지면의 본문이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에서 입력돼 음성으로 읽혀진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주)보이스아이에서 제작, 각 신문사에게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본사에서는 일부 신문사에 기입된 보이스코드가 스캔이 되지 않는 문제점을 발견, 해당 신문사에 문의를 해보았으나, ‘신문지의 질이 좋지 않아 안 될 수 있다’며 ‘해당 코드의 제조사인 (주)보이스아이에 문의를 넣은 상태’라는 답변을 받았다. 하지만 (주)보이스아이 측은 ‘접수 된 문의가 없다’며 반박했다. 기자의 확인 결과, 실제로 접수된 문의는 없었으며, (주)보이스아이 측에서 해당 신문사와 접촉을 시도, 코드에서 발견된 문제점을 포착해 조치를 취했다.

일부 신문사들에게서 이러한 문제가 발생한 원인은 경기도 내 각 지자체의 관리 미흡으로 보인다. 경기도 내 각 지자체에 문의를 해 본 결과, 거의 모든 지자체로부터 ‘코드의 존재를 몰랐다’거나 ‘확인하고 있지 않다’는 대답이 돌아왔기 때문이다. 각 지자체 관련 부서들은 “신문의 배부 여부만 확인하고 있을 뿐, 신문의 내용이나 기타 코드 등에 대한 점검은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각 시의 복지 신문 선발 심사 규정에는 ▲장애인 관련 기사 정도 ▲지면 수 ▲부수 당 가격 ▲저소득 신문보급사업 협약 체결 건수 등의 규정은 있지만 시각장애인용 보이스코드 도입 등과 같은 내용은 담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경기도청 장애인복지과 관계자는 “보이스코드 등을 직접 테스트해 보는 등 관리가 이루어지지는 않고 있었다”며 “문제점을 알게 됐으니 지금이라도 관리를 철저하게 진행해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호영  119@hkdnews.kr

<저작권자 © 한국장애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 광고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84 국민투데이 |  대표전화 : 0505-306-1515  |  팩스 : 031-252-4001
등록번호 : 경기 아 51259  |  대표·발행인 : 이현준  |  편집인 : 이귀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귀선
Copyright © 2020 한국장애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119@hkdnews.kr
Back to Top